그 어디에서도 들어보지 못했던, 깜짝 놀랄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완전히 다른 문법, 밀레니얼의 콘텐츠를 묻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