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미 2019 보도자료.

완전히 다른 문법, 밀레니얼의 콘텐츠를 묻는다.
콘미 2019를 시작합니다.

규정할 수 없는,
가늠할 수 없는,
제약할 수 없는 에너지,
한국의 밀레니얼 세대, 현상과 담론, 그리고 제안.

‘콘텐츠의 미래 컨퍼런스 2019’를 시작합니다.

올해 2회를 맞는 콘텐츠의 미래 컨퍼런스 2019의 주제는 “한국의 밀레니얼 세대, 현상과 담론, 그리고 제안”입니다.

지난해 우리는 “동영상 콘텐츠의 새로운 문법, 도전과 실험”이라는 주제로 모바일 최적화와 스토리텔링의 진화, 오디언스와 소통하는 방식, 멀티 플랫폼 전략 등등. 수많은 도전과 실험,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뤘습니다.

올해 우리는 우리가 진입하고 있는 전혀 다른 세계, 완전히 새로운 콘텐츠의 문법과 새로운 네트워크, 새로운 미디어의 시대를 이야기하기 위해 다시 모입니다.

우리는 밀레니얼 세대와 이들이 살게 될 이미 다가온 미래에 대해 알지 못합니다. 현상은 넘쳐나지만 담론은 부족하고 변화의 속도는 매우 빠릅니다. 같은 시대를 사는 다른 세대의 충격과 갈등은 언제나 있었지만 지금 우리는 10년 전이면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시대로 진입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밀레니얼 세대가 소통하는 방식과 서로 관계를 맺는 방식에 주목하지만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변화의 방향을 짚어보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는 데 더 큰 관심이 있습니다.

밀레니얼의 미디어, 틱톡과 룰루랄라,
밀레니얼의 취향, 셜록컴퍼니,
밀레니얼의 네트워킹, 트레바리와 취향관,
밀레니얼의 콘텐츠, 고등래퍼,
밀레니얼의 생각, 청춘씨발아와 왈이의 아침식땅,

콘텐츠의 미래로 초대합니다.

단순히 사업 모델을 소개하거나 비즈니스의 성과를 자랑하는 자리가 아닙니다. 20대가 만들고 20대가 소비하는 콘텐츠와 서비스, 현장에서 얻은 경험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그 의미를 함께 짚고 방향과 전망을 발견하는 자리입니다.

콘미 2019는 오는 10월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3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립니다.

콘미 2019는 조영신 SK경제경영연구소 수석연구위원과 이성춘 KT경제경영연구소 상무, 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의 공동 기획으로 진행합니다.

새로운 스토리텔링을 고민하는 콘텐츠 생산자들과 콘텐츠 산업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찾는 모든 기업들, 이들과 협업하길 원하는 브랜드 파트너들, 그리고 크리에이터들과 크리에이터 지망생들과 이들의 콘텐츠 소비자들까지.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놀라운 이야기들이 하루 종일 쏟아집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공간이 협소하여 선착순 400명만 등록 받습니다.

Tag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고동기.
트레져헌터 크리에이터 사업팀 팀장.

숏폼 콘텐츠가 화두입니다. 트레져헌터 크리에이터 사업팀장을 맡고 있는 고동기 팀장은 틱톡이나 콰이 같은 숏폼 플랫폼 프로젝트를 비롯한 신규 플랫폼과 관련된 전반적인 업무를 총괄하고 있습니다. 직접 콘텐츠를 직접 생산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이기도 합니다.

노영은.
왈이의 아침 식땅 대표.

졸업 후 언론사에 입사했으나 1년 만에 퇴사하고 미디어 스타트업을 창업했습니다. 출근길 표정을 바꾸는 팟캐스트 ‘왈이의 아침 식땅’을 만듭니다. 마음을 보고 듣는 것에서 나아가 직접 체험하는 것으로 연결시키기 위해 심리상담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김지우.
더웨이브컴퍼니 대표.

서울에서 일하다 고향인 강원 강릉으로 돌아와 로컬 크리에이티브 그룹 더웨이브컴퍼니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로컬에게는 라이프스타일 제안을, 방문객에게는 지역의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획을 합니다. 033매거진, 웨이브라운지, 파도 살롱 등 지역의 라이프스타일을 키워드드로 다양한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혜지.
스브스뉴스 PD.

스브스뉴스 김혜지 PD입니다. 요즘은 주로 기관/기업 상대로 브랜디드 콘텐츠를 제작합니다. 저의 20대를 많이 팔아먹고 살지만 곧 탈20대라 불안한 사람입니다.

구현모.
청춘씨:발아 운영자.

전 ALT 에디터이자 현 청춘씨:발아 운영자입니다. 퍼블리에서 ‘요즘 애들의 사적인 생각들’을 썼습니다. 미디어에 관심이 많아 빌런이 됐습니다.

전지현.
엠넷 고등래퍼 PD.
고지현.
취향관 대표.

살롱 취향관의 안주인이자 매거진 ‘취향관’의 발행인입니다. 콘텐츠 기업 킷스튜디오의 대표이자, ‘영국남자’ 콘텐츠의 디렉터이기도 합니다. 세상의 모든 취향은 존중 받아 마땅하다 생각하는 호기심 많은 취향 탐험가이고, 술과 대화가 있는 시간을 사랑하는 실존주의자로 담보되지 않은 인생의 커다란 성취를 좇기보다 일상의 주체적인 행복 지향하며 일상을 풍요롭게 하는 콘텐츠를 만듭니다.

윤수영.
트레바리 대표.
배은지.
셜록컴퍼니 대표.

이상한 괴짜 탐정 셜록. 남과 다른 타고난 인사이트로 해결이 되지 않을 것 같은 불가능한 미궁의 문제를 본인만의 방식으로 척척 해결한다. 클라이언트들의 고민을 트렌드에 맞춰 독특한 크리에이티브로 해결하는 종합광고에이전시 셜록컴퍼니의 배은지입니다.

김학준.
JTBC 룰루랄라 P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